포스코 기업 블로그
철 이야기/스틸캐스트 2017.12.05 07:00

[이벤트] 11월의 베스트 스틸캐스트는?

 

 

매서운 추위와 함께 본격적인 겨울로 접어든 요즘! 올 한 해도 서서히 마무리되어 가고 있는데요. 한 달도 남지 않은 2017년 다들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2017년을 마무리하며, 지난 11월 한 달 동안 스틸캐스트를 통해 전해드린 재미있는 철 이야기를 다시 한번 만나봅니다. 그중 어떤 포스팅이 가장 마음에 들었는지 댓글을 통해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총 10분께 연말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파리바게뜨 트리 인 레드벨벳 케이크'를 선물합니다. 지금부터 함께 보시죠!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자연이 선물하는 특별한 경험 오로라! 이맘때면 북유럽 지역과 캐나다에는 '오로라 헌팅'을 위해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는데요. 지난 스틸캐스트를 통해 살펴본 오로라가 생기는 이유부터 세계 오로라 명소까지 다시 한번 정리해봅니다.

 

찬 공기가 가득한 북극의 밤하늘을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오로라! 오로라는 태양에서 지구로 불어오는 '태양풍'에 의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태양에서 방출되는 플라스마의 일부가 지구의 자기장에 이끌려 대기권으로 진입하게 되고, 공기와 만나면서 반응을 일으켜 빛을 내는 것이죠.

 

특히, 지구 표면으로부터 약 2,900km에서 5,100km까지 들어간 액체 상태의 외핵은 오로라 현상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데요. 외핵은 대부분 철과 약간의 니켈로 구성되어 있어 지구의 자전에 영향을 받으며 계속해서 움직이면서 자기장을 발생시키고, 그 이유로 태양의 플라스마를 끌고 와 오로라를 만들게 되는 것입니다.

 

이미지 출처 - 플리커 / 옐로나이프 

 

오로라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오로라 헌팅(Aurora hunting)'이라고 부르는데요. 오로라는 북위 60도 이상의 지역에서만 관찰이 가능하며, 밤이 긴 12월부터 2월 사이가 관찰하기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또한 북극과 가까운 아이슬란드, 캐나다의 옐로나이프, 노르웨이의 트롬소 등이 오로라를 관찰할 수 있는 '오로라 오발(Aurora Oval)'로 불리는데요. 지금부터 오로라 명소 3곳을 소개해 드립니다.

 

캐나다, 옐로나이프(YellowKnife) 

 

NASA가 선정한 세계에서 오로라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오로라 오발 지역인 캐나다 옐로나이프(YellowKnife)는 캐나다 북서부에 위치한 도시로, 오로라를 볼 수 있는 확률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데요. 8월부터 4월 사이가 오로라를 관측하기 가장 좋은 시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옐로나이프에는 '오로라 빌리지' 등 다양한 오로라 투어 회사가 있어 오로라 관측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아 편하게 오로라를 관측할 수도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플리커 /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Reykjavik) 

 

여행 프로그램 '꽃보다 청춘'에 소개되었던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Reykjavik)'는 아이슬란드의 수도이자, 오로라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도시 중 하나인데요. 북위 64도에 위치하여 11월부터 3월까지가 오로라 관측의 최적의 시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이슬란드는 오로라 관측 외에도 빙하나 온천 등 매력적인 명소가 가득한데요. 낮에는 온천과 관광을 즐기고 밤이 되면 오로라 투어를 즐겨보는 것도 좋겠죠?

 

이미지 출처 - 픽사베이 / 노르웨이 트롬소

 

노르웨이, 트롬소(Tromso)

 

마지막으로 소개할 오로라 명소는 노르웨이의 트롬소(Tromso)입니다. 노르웨이 북부에 위치한 트롬소는 북위 69도에 위치하며, 주로 겨울에 방문하는 것이 오로라를 잘 관측할 수 있는데요. 200일 이상 오로라를 볼 수 있어 오로라 헌팅을 성공할 확률이 높습니다. 운이 좋으면 시내에서도 오로라를 볼 수 있을 때가 있다고 하네요. 특히 트롬소는 난류의 영향으로 겨울철에도 많이 춥지 않아 다른 지역에 비해 따뜻한 곳에서 오로라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포스팅 더 보기

 

인류 문명을 꽃피운 인쇄술, 금속과 함께 발전하다

 

인류 문화를 발전시킨 위대한 업적 중 하나인 인쇄술! 인쇄술이 발전됨에 따라 인류의 찬란한 문명을 꽃피울 수 있었는데요. 특히, 금속으로 만든 활자는 전 세계의 가장 중요한 발명품으로 손꼽히기도 합니다. 지난 스틸캐스트를 통해 살펴본 인쇄술의 역사부터 그 발달에 영향을 미친 금속의 이야기까지 다시 한번 정리해봅니다.

 

최초의 인쇄술은 동양에서 먼저 시작되었습니다. 8세기경, 글자를 나무 판 표면에 새긴 후 잉크를 묻혀 찍어내는 목판 인쇄술이 등장했는데요. 세계 최초의 목판본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과 국보 제32호인 <팔만대장경(八萬大藏經)>이 목판 인쇄술로 만들어진 대표적인 유산입니다.

 

하지만 목판 인쇄술은 모든 글자를 일일이 새겨야 하기 때문에 한 글자라도 틀리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요. 이를 보완하여 발명된 것이 바로 '활판 인쇄술'입니다. 활판 인쇄술은 납이나 구리 등 금속을 이용하여 활자를 만든 후 그것을 조합하여 종이에 찍어내는 방식인데요. 활자를 해체하고 다시 조합하여 사용할 수 있고, 오타나 비문이 생길 경우 수정이 가능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생산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 플리커

 

금속활자에 입각한 활판 인쇄술 역시 동양에서 먼저 시작되었는데요. 구텐베르크(15세기 중반)보다 한참 이전인 12세기에 금속활자를 만들었습니다. 12세기 고려에서는 놋쇠로 금속활자를 만들었으며, 현재 국립 중앙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는 '복(㠅)'자 활자가 이를 입증하고 있죠.


이후 14세기에 들어서면서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와 <고금상정예문(古今詳定禮文)> 등 금속활자로 찍어낸 책들이 등장했는데요. <고금상정예문(古今詳定禮文)>은 고려 후기의 문장가 이규보가 쓴 것으로, 최초의 금속 활자본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 책은 실물이 존재하지는 않으며 기록으로만 알 수 있습니다.

 

△ 참고사진 - <직지> 인쇄본

 

세계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되고, 최초로 만들어진 금속활자 인쇄본은 바로 <직지>입니다. 고려 후기인 1377년 충청북도 청주에 있는 흥덕사라는 절에서 금속활자로 찍어낸 것인데요. 직지의 체제는 상, 하 2권으로 구성되었으나 현재는 하권 한 책만이 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1886년 초대 주한 프랑스 공사를 지낸 플랑시가 우리나라에 근무하면서 고서 및 각종 문화재를 수집하는 가운데 직지를 포함해 가져간 이후 몇 단계를 거쳐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기증되었는데요. 현재는 하권 한 책이 프랑스 국립도서관 동양 문헌실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책과인쇄박물관 공식 페이스북


청주 '고인쇄박물관'

 

직지의 고장, 청주에는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의 유네스코 등재를 기념하고, 금속활자의 발명 과정을 볼 수 있는 청주 고인쇄박물관을 방문해 볼 수 있는데요. 활자의 역사를 보여주는 고서, 인쇄기구, 흥덕사지 출토유물 등 3,000여 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5개의 상설전시실과 1개의 기획 전시실, 도서관 등으로 구성되어 직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춘천 '책과 인쇄박물관'

 

춘천에도 우리나라의 활자 인쇄술의 역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책과 인쇄박물관'입니다. 이곳은 tvN 방송 프로그램인 '알쓸신잡'에도 소개가 되어 더욱 유명해진 곳인데요. 인쇄 전시실에는 한글, 한자, 영문으로 된 활자를 비롯해 서체 별, 호수 별로 수만 자가 상자에 담겨 보관되어 있고요. 납을 녹여 활자를 찍어내던 주조기 등 활판 인쇄기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포스팅 더 보기

    

11월의 베스트 스틸캐스트 이벤트 참여 방법

 

Step 1. 위에 소개된 스틸캐스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포스팅을 골라주세요!


Step 2. 블로그 댓글로 마음에 드는 포스팅의 제목과, 그 이유를 남겨주세요.

 

Step 3. 개인 정보는 아래 입력 칸에 별도 입력 부탁드립니다.

 

여러분이 댓글에 남겨주시는 스틸캐스트의 제목이 원래 제목과 완전히 일치할 필요는 없으며, 어떤 포스팅을 가리키는지 알 수 있도록만 남기셔도 무방합니다. (ex. '오로라', '인쇄술' 등)

 

이벤트 기간


- 2017년 12월 5일(화) ~ 12월 11일(월) / 12월 12일(화) 당첨자 발표


 

이벤트 경품

 

 - 파리바게뜨 트리 인 레드벨벳 10명

 

  

 

 

 

신고
Posted by 포스코 블로그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조명규 2017.12.09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아내와 함께 공동 목록에 있는 오로라의 탄생을 다룬 포스트가 가장 인상적입니다
    철과 약간의 니켈로 만들어진 지구의 외핵이 자전의 영향으로 자기장을 발생시키고
    자기장이 대기권에 진입하여 공기와 만나며 반응을 일으키는 현상이 오로라 현상이라는걸 덕분에 배우고 갑니다.. 사실 TV에서나 영화에서나 오로라를 보면 그냥 외계인의 의사소통인가? 그렇게 생각하곤 했습니다..ㅎㅎ 어려운 내용이지만 쉽게 풀어주셔서 재미있게 읽어봤네요 좋은경험이 되었습니다 나중에 아내와 해외여행을 가면 오로라를 보면 오늘 읽은내용을 꼭 기억하여 아내에게도 알려주고 싶네요

  3. 한유탁 2017.12.09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우리 나라에서 볼 수 없는 신기한 풍경이라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꼭 한 번 가보고 싶네요~

  4. 신다솜 2017.12.09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류 문명을 꽃피운 인쇄술, 금속과 함께 발전하다.>

    저는 아무래도 우리나라와 관련이 깊은 금속활자를 다루었던 포스트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학교에서 선생님이 이건 무척이나 중요한거라면서 강조하셨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네요. 금속활자와 관련된 유물들이 남아있지 않은 경우가 많고, 우리나라에 소장되어있지 않다는 사실이 새삼 슬프네요.

  5. 박춘동 2017.12.09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관심있는 오로라라 좋았습니다!!

  6. 이미연 2017.12.09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속과 함께 발전한 인쇄술~
    손으로 써서 만들던 책이나 문서를 활자를 만들어 시간을 단축시키고 대량생산했다는 일은 정말 혁명과도 같은 일이였을것 같아요~
    지금도 사진을 보면 어떻게 이렇게 잘 새겼을까하는 감탄이 나오는데 그때는 정말 더 대단했겠죠~~우리나라의 직지는 세계 현존하는 가장오래되고 최조로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40평생을 살아오면서도 한번도 직접 본적이 없어요.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활판 인쇄술을 직접보고 느낄수 있다면 좋겠는데 인쇄발물관이 있다니 아이들 방학하면 여행도 할겸 다녀오고 싶고
    아이들도 저처럼 금속활자본이나 인쇄술의 유풀들을 보며 깊은 감동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xorhkd3 김진수 2017.12.10 0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베스트 스틸캐스트는 오로라!
    오로라는 그냥 열권에서 자기장 때문에 일어난 건줄 알았는데, 외핵의 액체 금속에 의해 일어난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내년에 워킹홀리데이로 캐나다에 갈 생각인데, 옐로우 나이프에서 아름다운 오로라와 함께 인생샷 찍어야겠어요! 오로라 스틸캐스트가 아니었다면 옐로우나이프에 갈 생각도 못했을 거에요!
    이번에도 많은 것을 알려줘서 고마워요! 포스코!

  8. 유아란 2017.12.10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너무 좋네요, 오로라 꼭 보러 떠나고 싶어지네요
    캐나다, 옐로나이프(YellowKnife)
    정말 꼭 보고싶은 오로라, 세계에서 가장 오로라를 잘볼수있는
    옐로나이프에서 신비로운 오로라를 경험하고 싶어요

  9. 권지영 2017.12.10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오로라의 원리에 철이 관련되어 있다니 정말 신가하네요^^
    사실 오로라가 어떻게 생겨나는지 제대로 알지 못했는데 헬로 포스코 블로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오라로의 탄생 배경부터 다양한 명소들에 대한 정보까지 함께 확인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네요.
    헬로 포스코 2018년에도 더욱 좋은 정보와 이야기들로 많은 분들과 함께 소통하고 이를 통해 더욱 많은 분들에게 큰 사랑받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10. 정영례 2017.12.1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종종 티비광고의 화질이 좋음을 선전할때 만날수 있었던 오로라!
    살면서 오로라한번 보는 것이 큰 행운일것만 같았는데 포스팅을 보니 여러 명소가 있다는것을 알게 되었네요~
    오로라가 왜 생기는지에 대해선 학교에서도 배웠지만 어렵게만 들었던것 같은데 알기 쉽게 설명해주어서 저는 참 좋았습니다!
    외핵에 얼과 니켈이 들어있어 자기장을 발생시키고 그것이 플라즈마를 만들어내어 오로라를 만들어낸다니~~정말 자연의 신비란 대단한것 같습니다~~^^
    기회가 닫는다면 저도 오로라 헌팅을 위해 오로라 글로벌명소에 꼭 가보고 싶은데~그렇게만 된다면 가슴에 그 아름다운 장관을 깊이 새기고 싶네요~!

  11. 이다나 2017.12.10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인류 문명을 꽃피운 인쇄술, 금속과 함께 발전하다 >

    세계 최초로 금속활자를 발명한 고려, 기사를 보면서 새삼 자랑스러움을 느끼게 되네요... 인쇄술의 역사부터 금속활자의 활판 인쇄술까지 .. 흥미롭게 잘 봤습니다.

    청주에 있는 <고인쇄박물관> 에서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 를 직접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되었네요~ 직지를 비롯 금속활자의 발명 과정까지 볼 수 있다니 방학을 맞이하는 조카들과 함께 꼭 가서 체험해봐야 겠어요~








    활자의 역사를 보여주는 고서, 인쇄기구, 흥덕사지 출토유물 등 3,0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12. 김재형 2017.12.10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신비
    해당 내용을 읽기 전까지 철과 오로라의 관계에 대해 알지 못했는데
    해당 내용을 통하여 철과 오로라의 관계에 대해 알게 되었네요~
    정말 새로운것을 알게된 최고의 컨텐츠 였어요~

  13. 김민주 2017.12.10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속과 함께 발전한 인쇄술!
    우리나라의 역사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교육적인 내용과 흥미면에서 저를 확 끌어당기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컨텐츠네요~
    매주 주말 아이들과 함께 어디를 놀러가야할지 무척이나 고민했었는데
    다음주는 아이들과 함께 청주에 있는 고인쇄박물관으로 역사여행 떠나봐야겠어요~

  14. 김미경 2017.12.10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북유럽 여행을 가게되면 오로라를 꼭 보고싶었는데 이 포스팅을 통해 명소를 알게 되었네요~ 다음에 여행 계획 짤때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15. 정하나 2017.12.11 0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분들이 꼽으신 오로라의 발생 원인부터 세계 오로라 명소까지 캐스트가 제일 흥미롭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여행에 관심이 많아서 언젠가는 오로라를 보러 아이스란드에 꼭 보러가야지 생각했었는데 오로라가 철의 영향으로 만들어진다는 것도 처음 알았어요
    그리고 1년내내 볼 수 있을줄 알았는데 12-2월까지 볼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도 알았습니다.
    그냥 가서 보는것보다 스틸캐스터가 알려주고 알고보면 더 의미있게 다가오겠단 생각들었습니다.
    다음 오로라여행때는 포스코의 스틸캐스터 정보가 제일 먼저 떠오르겠네요
    언제나 유익한 정보들 감사합니다.

  16. 이남옥 2017.12.11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오로라를 한번도 실제로 본 적이 없어서 이런 기사만 보면 너무 재미있어요.. 특히 이번 포스팅을 보면서 오로라가 철의 영향으로 만들어 진다는 것도 알았네요..
    12월부터 2월까지 오로라 보고 싶으면 위에 소개해 주신 곳으로 여행 가야 겠어요.. 방송으로 본 아이슬란드에 정말 가고 싶었는데, 사진을 보니 더 가고 싶어지네요..

  17. Favicon of https://www.facebook.com/suin.jeong.14 정수인 2017.12.11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속과 함께 발전한 인쇄술,
    유럽 최초로 인쇄술을 발명한 독일의 구텐베르크 박물관 등 외국 박물관에서도 자신들의 박물관을 소개하기에 앞서 한국의 인쇄술을 먼저 소개한다고 하는데,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가치가 빛을 바래는것 같아서 안타까웠습니다.
    POSCO 포스팅을 통해서 ,
    활자들이 모여서 문장이 되고, 이야기가 되고, 이야기는 우리들 삶의 역사가 될 것임을 알기에 책과 그리고 인쇄술이 더 가치롭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18. 박민주 2017.12.11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찬란한 문화유산인 인쇄술~
    인쇄술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문화가 더 빨리 발전할수 있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이전엔 수기로 해야하던것을 목판에 새겨서 문서를 대량으로 만들수 있게 되었고 더 나아가 금속활자로 수정을 용이하게 해서 더 견고하고 정확한 인쇄술을 선보인 우리 선조들!
    포스팅을 읽으며 선조들의 지혜도 엿볼수 있었는데요~
    현재도 남아있는 직지를 보자면 그 위대함도 느낄수 있었습니다.
    또 프랑스에 기증되어 많은 외국인들도 우리의 위대한 인쇄술을 만날수 있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포스팅에서 소개된 청주의 고인쇄박물관이나 춘천의 책과 인쇄박물관을 저나 많은 분들이 들러 배우고 감동을 받는 시간이 있기를 바라봅니다!

  19. Favicon of http://blog.posco.com/3156 송아 2017.12.11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blog.naver.com/17fff/221160316573

    금속으로 만든 활자는 전 세계의 가장 중요한 발명품이잖아요
    어디가면 볼수있는지와 좋은내용들이 너무 자세하게 쓰여있어서 좋아요
    시간이 된다면 춘천 '책과인쇄박물관' 꼭 방문해보고싶어요
    집이랑 그렇게 멀지도않고 실제 활판 인쇄 체험 공간을 마련되어있어서 기대가 되네여
    감사합니다 :)

  20. 임지연 2017.12.11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캐스트가 제일 눈에 들어오네요!
    오로라를 보는게 인생 버킷리스트중에 하나인데 많이 알려진 정보 말고도
    새로운 정보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21. 차윤우 2017.12.11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의 탄생 배경부터 글로벌 명소까지!'

    국내에서는 보기 어려운 오로라이다보니, 관심도 적고 배경지식도 적었는데 스틸캐스트를 통해 소개해주시니 흥미로웠습니다~! 철과 관련된 오로라의 원리는 아주 신기했네요. 학창시절 배웠던 지구과학 기억도 새록새록나서 잠시 추억에 빠지는 시간을 가졌네요. 소개해주신 오로라 명소 3곳 모두 가보고 싶지만 그중에서도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만큼은 꼭 가보고 싶습니다. 온천과 오로라라는 상반된 매력을 동시에 느껴보고 싶네요! 스틸캐스트를 통해 재밌고 흥미로운 정보를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많은 관심과 사랑받는 스틸캐스트가 되길 응원합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