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업 블로그
포스코 소식/기업소식 2017.02.20 16:15

포스코, 최고급 전기강판 생산확대



  •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 연산 16만톤 생산체제
  • 압연기 신설 및 열처리설비 업그레이드로 고급강 생산체제 종합준공
  • 고급재의 생산과 판매량 확대로 일반재 자연감산 유도 및 수익성 증대


포스코가 친환경 자동차 산업과 고효율 프리미엄 가전제품의 미래수요 공략을 위해 최고급 전기강판 생산을 확대합니다.


포스코는 20일 포항제철소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건설, 포스코ICT 등 관련그룹사, 설비공급사 및 고객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방향성 전기강판 Hyper NO(Hyper Non-Grain Oriented electrical steel) 생산능력 증대사업 종합준공식을 가졌는데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 및 고효율 프리미엄 가전제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이번 종합준공을 계기로 시장의 니즈(Needs)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히고 “최신예 설비를 통해 포스코 뿐만 아니라 고객사의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고, 나아가 우리나라 관련 산업군의 경쟁력도 증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포스코는 이번에 포항제철소 제2전기강판공장에서 냉간압연후 고열처리를 통해 고급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최신설비로 교체했고, 제3 전기강판공장에는 소재를 열처리하고 표면산화층을 제거하는 설비를 업그레이드했는데요. 특히 제2공장에 도입한 최신 압연기는 0.15mm 두께 까지 강판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고급 무방향성 전기강판 생산확대와 함께 기존 0.27mm두께보다 훨씬 얇은 강판도 생산할 수 있어 고객사의 까다로운 요구에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포스코가 이번 종합준공을 통해 연산 16만톤으로 생산능력을 증강한 ‘Hyper NO’제품은 친환경자동차의 구동모터코어와 청소기, 냉장고 등 고효율을 요구하는 가전제품 및 산업용 대형발전기 등에 꼭 필요한 소재로, 16만톤은 전기차 구동모터코어 기준 약 26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입니다. 


최근 글로벌 환경문제로 인한 친환경자동차 및 고효율 가전제품의 생산증가에 따라 핵심 부품인 모터의 소재가 되는 최고급 전기강판제품(Hyper NO) 수요는 ‘16년 80만톤에서 ‘20년 100만톤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인데요.


특히 포스코는 이번 ‘Hyper NO’ 제품 생산확대에 따라 일반재 생산을 상당부분 줄일 계획입니다. 이는 제품의 고급화를 통한 수익성 극대화를 추진함으로써 총 생산량은 줄이게 되어, 최근 공급과잉으로 지적 받고 있는 국내 철강시장에서 고수익 제품의 판매확대를 통해 자연감산효과를 낼 수 있게 됐습니다.

 

※ 전기강판


철과 1~4%의 규소(전자기적 능력이 우수)가 더해져 만들어지는 전기강판은 전력기기와 전자기기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금속의 결정방향과 자기적 특성에 따라 방향성(方向性) 전기강판(GO; Grain Oriented electrical steel)과 무방향성(無方向性) 전기강판(NO; Non-Oriented electrical steel)으로 분류된다. GO는 주로 정지기(器)인 변압기 등의 철심재료로 사용되며, NO는 발전기와 모터 등 회전기(機) 부품 등에 많이 사용된다.



신고
Posted by 포스코 블로그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단으로 가기